Top

News

세계 최대 ‘직류 에너지 자립섬 서거차도’ 조성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가 발전원과 배전망 모두 100% 직류를 사용하는 세계 최대 직류(DC) 아일랜드로 변신했다.

직류는 일정하게 한 방향으로 흐르는 전류로 시간에 따라 전류 크기와 방향이 주기적으로 변하는 교류(AC)에 비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이다. 최근 전력 반도체 기술의 발달로 직류 변압이 손쉬워지면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전기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에너지효율이 높은 직류 배전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전력(015760)전력연구원(KEPRI)과 LS산전(010120)은 진도군과 함께 ‘서거차도 저압 직류배전망 구축 및 운영 실증사업’을 최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16년 6월부터 직류 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통해 서거차도 등 도서지역의 고질적인 전력난을 해소하고, 세계적으로도 초기 단계에 있는 직류 배전 관련 핵심 기술 선점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한전 전력연구원과 LS산전은 서거차도에 기존의 디젤발전기를 대신해 200kW급 태양광, 100kW급 풍력발전, 1.5MWh급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직류 전기를 생산하고 저장하는 신재생에너지 전원을 구축했다.

직류배전망, 에너지통합운영시스템, 발광다이오드(LED) 가로등 등 직류 생태계를 조성해 직류를 교류 전기로 변환할 때 발생하는 전력 손실을 줄임으로써 에너지효율이 약 10% 이상 향상됐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도서지역에서 확보한 직류 배전 기술을 기반으로 본격적으로 사업화에 나서기로 했다. 하반기 중 빌딩에 직류 전력을 공급하는 ‘1.5MW급 직류 공급 시스템 구축 사업’을 진행한다.

LS산전은 직류 전용 스마트 전력기기 등 관련 사업 역량을 확보하고, 신재생에너지 산업 확대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유럽, 중국, 동남아 등 글로벌 직류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이창환 기자 ch21@chosunbiz.com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366&aid=0000441122 

News